[한겨레] 사회적경제기업 금융 문턱 낮출 평가시스템 '시동 걸었다' [caption id="attachment_4186" align="aligncenter" width="800"] 지난 29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구축 최종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금융위원회, 신용보증기금, 한국사회혁신금융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장원찬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팀장, 장지연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실장, 이은선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 문진수 서울신용보증재단...

사회적경제가 스스로 자립하려는 의지를 결집시키는 자조기금 조성이 필요하다. 사회적경제가 부르짖는 연대의식은 낭만적인 선택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필수적인 선택이다. 그리고 연대의 노력이 성과를 내기 위해 민주성, 공정성, 자발성 등의 조직원리를 실현해 나가야 하는 것이다....

소득이 적고 불안정한 서민이라면 가족의 건강 악화, 불의의 사고 등으로 인해 빚을 안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음식점을 차렸으나 실패를 맛보고 빚을 지게 되는 자영업자들의 이야기도 낯설지만은 않다. 금융기관들은 신용등급이 낮은 이들에게 높은 금리를 부과하기 마련이고, 이마저도 이용하기 힘든 개인은 대부업체로부터 고금리의 사채를 이용해야 한다....

금융상품을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금융기관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번 시간에는 은행업을 이해하고 여수신상품을 잘 활용하기 위한 노하우를 익혀보고자 한다. 은행업은 저금리 예금상품 판매하여 조달한 자금을 비교적 고금리의 대출상품으로 운용하면서 발생되는 이자차익(대출이자-예금이자)을 주요 수익원으로 한다. 안정적인 대출을 많이 일으켜서 대출이자를 많이 받게 된다면 은행의 수익은 더욱 커지게...

사회 가치 평가 관련 국내 유관기관 공동 연구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하는 '임팩트가치경영연구회(IMK, Impact Management & MEASUREMENT Korea)'가 발족했다. IMK의 주관 기관인 비영리 사단법인 'NAB(임팩트금융국가자문위원회)'는 지난 30일 서울시 중구 SK 행복나래 Vision Room에서 'IMK 발기인 대회 및 창립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융회사의 예금, 펀드상품을 이용하는 개인, 보험계약자, 신용카드 이용자 등을 금융소비자라고 부른다. 이들은 금융거래에 있어 금융회사보다 정보와 교섭력에 있어 열등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보호가 필요하다. 금융회사가 우월적 지위를 남용하여 금융소비자에게 반복적으로 피해가 발생하게 된다면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금융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센터장 이강익)는 13일 춘천 쿱박스에서 ‘강원 사회적금융 TF’ 1차 회의를 열고 강원도 특성에 맞는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TF에는 이강익 센터장을 비롯해 ▶안영미 강원도 사회적경제 정책담당 ▶용정순 강원신보 경영관리본부장 ▶이상진 한국사회혁신금융(주) 대표 ▶양종천 춘천사회적경제네트워크 기금위원장 ▶조용일 강원랜드희망재단 국장 ▶한광수 춘천가톨릭신협 상임이사 ▶장동영 원주 밝음신협 상임이사 ▶안호범...

한국사회혁신금융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한국사회혁신금융